Login  |  Register
949.202.8977
2175 W.Cherrywood Lane
Anaheim CA 92804
USC, 연소득 8만달러 이하 ‘학비 면제’ - 미주한국
02/21/20  |  Views: 169  

▶ 중·저소득층 가정 학생에 획기적 장학제도 도입, 주택소유 여부 고려 안해

▶ 신입생부터 우선 적용, 타주생 포함·유학생 제외

전국에서 가장 비싼 사립대학의 하나로 손꼽히는 USC가 저소득층 가정 학생들에 대한 학비 면제 정책을 전격 도입했다.

USC는 연소득 8만 달러 이하 가정에서 지원하는 학생들에게 등록금(tuition)을 전액 면제하는 장학제도를 도입하고, 학생들을 위한 재정보조 평가에 주택 소유 여부를 더 이상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20일 발표했다.

이번 새 규정은 2020년 가을학기와 2021년 봄학기에 입학하는 신입생들부터 우선 적용되며, 가주 거주 학생과 타주 학생 모두 포함되지만 유학생은 제외다.
하버드대를 포함한 대부분의 아이비리그 대학들과 스탠포드대 같은 명문 사립대들도 현재 중·저소득층 가정 출신 학생들에게는 수업료 면제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데, 이번에 미 서부 명문 사립대인 USC가 여기에 동참한 것이다.

캐롤 폴트 USC 총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저소득층 가정의 재능있는 학생들이 USC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입학문을 넓혔다”며 “UC와 동등한 수준으로 재정 지원하는 새 정책을 통해 저소득층 학생들이 두 학교에서 선택할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USC는 지난 2017년 기준 가주 중간 연소득인 7만1,000달러인 것을 감안해 학비 면제 기준을 8만 달러로 정했다고 밝혔다.

학교 측에 따르면 자격을 갖춘 학생은 최대 4만5,000달러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현재 USC 연간 학비는 5만7,256달러로 교과서, 학용품, 교통비, 주택 비용까지 포함하면 최대 7만7,459달러나 된다.

USC는 학생들을 재정적으로 돕기 위해 학부 보조금을 연간 3,000만 달러 이상 늘릴 계획으로 2020년 가을학기와 2021년 봄학기 입학생의 3분의 1인 약 4,000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매년 수만 명의 학생이 지원해 경쟁률이 치열한 USC는 2018년에 6만4,000명이 지원해 11%인 8200명만이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지난 10년간 USC는 저소득층 학생의 점유율을 21%까지 늘렸다. 이는 UCLA 30%보다 낮은 수치지만 하버드대의 16% 보다는 높다. 2010년 이후에는 재정보조금을 60% 이상 확대했다.

2018년에 체결된 70억 달러 기금모금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가 재정지원을 위해 6억3,500만 달러를 모금했다. 폴트 총장은 “향후 몇 년동안 10억달러의 재정 지원을 추가로 늘리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USC는 무상 등록금 지원과 함께 주택 소유도 재정지원 평가에 더 이상 고려하지 않아 더 많은 학생들이 재정 지원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것은 연간 소득대비 주택 가치가 높다고 계산하는 경우 학생이 재정지원을 적게 받는 것을 피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다.

<이은영 기자>

Back to List   

Contact Info
info@A2ZreturnValues.com
(949) 202-8977
2175 W.Cherrywood Lane
Anaheim CA 92804
COPYRIGHT © 2019 A2Z RETURNVALUES,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