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Register
949.202.8977
2175 W.Cherrywood Lane
Anaheim CA 92804
[수축사회가 온다] 직무급제, 젊은층 초고속 승진 기회… “고용불안 심화”
06/14/20  |  Views: 181  

2017년 ‘직무급제’ 기업으로 이직한 40대 남성 A씨는 1년 만에 차장으로 승진했다. 하지만 명함만 바뀌었을 뿐 급여는 그대로였다. ‘호봉제’인 이전 회사에 있었다면 승진과 함께 월급도 올랐겠지만, A씨는 이직을 후회하지 않았다. A씨가 맡은 일이 사내 직무체계 최고 등급이기에, 기본 임금이 높고 성취감도 크기 때문이다. A씨는 “가만히 있어도 연차가 쌓이면 임금이 올라가는 것보다, 회사에 기여하는 만큼 보상을 받는 게 훨씬 타당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인사ㆍ급여 제도를 연공서열 중심에서 직무ㆍ성과 위주로 개편하기 시작하면서 직장인들이 달라지고 있다. 특히 직무급제는 업무 난이도와 책임에 따라 급여, 성과 보상(인센티브)을 다르게 책정한다. 때문에 본인 업무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회사로 이직하거나, 빠른 승진과 높은 임금을 위해 자기계발에 매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반대로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임금이 낮더라도 여유로운 직무를 선택하기도 한다.

직무급제를 경험한 직장인들 가운데는 고용 안정이나 성장 기회 측면에서 현대사회에 적합한 제도라고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일정 연차를 채우지 않아도 역량만 갖추면 더 나은 직무를 맡고, 더 많은 임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밀레니얼’로 대표되는 젊은 층은 직장에서 ‘초고속 성장’의 기회를 얻게 된다. 올해 초 공공기관 최초로 직무급제 도입을 검토한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경우 직원 79%가 직무급제에 찬성하기도 했다.

최문석 한국경영자총협회 기업경영팀장은 “기존 임금 체계에서는 직원 간 능력 평가가 불명확한 측면이 있었지만, 직무급제가 도입되면 평가도 명확해지고 경력도 체계적으로 관리될 것”이라며 “전문성 있는 직원의 가치는 점차 높아지고, 직무에 따라 이직 시장도 활발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다만 노동계에서는 직무급제 도입으로 고용불안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올 초 고용노동부가 ‘직무중심 인사관리’ 매뉴얼을 발표하자, 민주노총은 “정규직 노동자 임금 삭감을 위한 압박”이라고 반발했다. ‘평생직장’ 개념이 사라져 직원들의 충성심이 낮아지고, 조직 문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에 대해 최 팀장은 “직무에 따른 임금 차이로 발생할 수 있는 부정적 요소를 관리하고, 근로자 저항을 줄일 수 있는 인사 시스템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Back to List   

Contact Info
info@A2ZreturnValues.com
(949) 202-8977
2175 W.Cherrywood Lane
Anaheim CA 92804
COPYRIGHT © 2019 A2Z RETURNVALUES,INC. All RIGHTS RESERVED